전체 글 438

버릴 수 없으면, 채울 수 없다.

잠시 자리를 비움니다. 약 3주간의 시간을 필요로 하는데, 우선 글만 올려 놓고 자리를 비우 게 되어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녀와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시고 조금 후면 시원한 바람이 상쾌함을 실어다 줄 것을 기대하며 세상을 이기는 힘을 길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OME > 인성UP > Mind 칼럼 버릴 수 없으면, 채울 수 없다.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 중 하나로 '평등'이 자주 거론된다. 평등은 상당히 멋지고 그럴듯해 보이지만, 사실 자연의 모든 현상은 절대 평등하지 않다. 키가 큰 나무가 있는가 하면 작 은 나무도 있으며, 다년생 풀이 있는가 하면 한해살이 식물도 있다. 똑같이 시작하더라도 특성에 따라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 마찬가지로 사람의 삶도 기회의 평등은 어느 정도가 ..

카테고리 없음 2022.08.08 (22)

여기 와서 인생을, 세상을 배웁니다.

여기 와서 인생을, 세상을 배웁니다. 이번 호 표지 촬영은 현지 시각 9시에 시작됐다. 대낮처럼 훤한 북유럽의 백야 덕분이 었다. 6월이 되면 핀란드에선 태양이 지평선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백야 현상'이 나타난 다. 이때 핀란드에는 밤새 북유럽의 정취를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인다. 하지만 김예 선 씨는 '백야 속에서도 숙면할 수 있는 법'을 고민한다. 자신을 핀란드에서 즐겁게 생존 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하는 그는 여행객이 아닌 직장인이기 때문이다. 유학하러 왔던 핀 란드에서 넓고 깊은 인생의 맛을 느껴 그곳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다. '언어도 충분히 배웠으니 한국으로 돌아가 취직하면 되지 않냐'는 주변의 성화에도, 그가 핀란드에서의 삶을 고집하는 이유를 한번 들어보자. 핀란드에서 얼마나 지내고 ..

카테고리 없음 2022.07.21

엄마 아빠, 카리브해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HOME > 해외봉사 > 해외봉사 이야기 엄마 아빠, 카리브해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이번 호 표지 주인공은 푸에르토리코에서 봉사활동 중인 김은진 씨다. 한 달 전, 그가 메 일을 보내왔다. "저는 이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가끔씩 부모님이 무척 보 고 싶을 때가 있어요. 함께 살아도 서로의 마음은 모르던 우리 가족이 지난해부터 조금씩 서로의 마음을 표현하며, 점점 가까워졌거든요. 지금은 잠시 집을 떠나 있지만, 투머로우 를 통해 부모님께 제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라는 짧은 메모와 함께, 봉사 활동하며 배 우며 느낀 점을 적은 한 편의 글이 첨부되어 있었다. 기자는 그가 전하고 싶은 소식은 무 엇인지, 가족들과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직접 듣고싶어 화상 인터뷰를 요청했다. 안녕하세요? 현..

카테고리 없음 2022.07.07